국내성출토 철연추의 추정재현품(레플리카) 제작2

 지난주에는 오랫동안 녹슨채로 방치중이던 국내성출토 유물의 추정재현품을 꺼내 손잡이 부분을 만들었습니다.
 추+사슬 부분채로 발견된 유물의 상태때문에 어쩔 수 없이 후대 유물들을 바탕으로 추정해서 만들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용접기로 강관에 구멍도 뚫고 반생이(고정용으로 쓰는 두꺼운 철사)가지고 고리도 만들어 예전에 만들어 둔 추+사슬 부위에 연결했습니다. 이 과정은 지난번 편곤제작 게시물과 동일하여 그냥 넘어가겠습니다.

 이번에는 손잡이도 만들고, 금속과 목재에 대한 콩기름의 효과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콩기름도 투입했습니다.

 추와 사슬부분의 표면 대부분이 붉은 녹으로 뒤덮여 방치된 상태라 일단 콩기름을 헌장갑에 뭍혀 닦아냈습니다.
 실수로 녹는 상태를 찍는 것을 잊어버렸습니다. 그냥 지난 글들의 유물과 재현품의 중간 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_-;;;;;;

 생각외로 쉽게 몇번 문지르니 잘 닦여졌으나, 검은색 녹 일부는 남아있는 채로 끝났습니다. WD를 칠하고 사포로 문지르면 녹을 벗겨낼 수 있기는 하지만, 옛스런 느낌도 나고, WD의 화공약품 냄새도 싫으니 그냥 콩기름으로 칠하는 정도만 추가하기로 합니다.

붉은 녹 제거 이후 용접기를 이용해 사슬부분에 연결될 자루와 사슬을 고정하는 부분을 용접기로 제작했습니다. 지난 편곤제작과 별 차이는 없어 사진은 남기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자루와 사슬+추 부위를 연결했습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실제 유물은 자루와 자루 연결 부속이 없는 사슬과 추 부분만 출토되었기 떄문에, 후대 유물을 참고한 추정재현임을 알립니다.

 이제 재현품 전체에 콩기름을 칠합니다.

 기름칠 전
 목질부가 하얗습니다.

기름칠 2회 
 손잡이 부분이 약간 짙어졌습니다.
 

기름칠 3회
  목재 부위가 어두운 갈색에 가까워집니다.
 확실히 3회를 칠하니 목재 표면이 진한 갈색으로 변한 것 이 확인됩니다. 또한 기름칠 이후 사포로 목재표면을 다듬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손으로 만졌을 때에표면이 안정 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참고로 제원은 다음과 같습니다.
 추 : 지름 약 4.5~5cm, 사슬에 연결되는 부분 포함시 약 12cm
 사슬 :  약 60cm
 손잡이 : 약 42cm
 전체 : 약 110~120cm, 
 길이 표시에 있어서 약~cm 이라고 쓴 이유는 사슬의 특성 상 일부가 겹치기에 실제 표기한 길이와 약간 차이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약 1.0~1.2m 앞에 있는 대상을 탈곡 할 수 있습니다. 



===========================================================================================================
참고 및 출처
서적, 논문 
무경총요
김성태, (2005), 『최근 보고된 고구려 무기의 검토』, 「고구려연구」제20집, p121~152, 고구려연구회
김성태, (2007), 『고구려의 무기, 무장, 마구』, 「고구려의 문화와 사상」, p396~433, 동북아 역사재단
조필현, (2009), 『고분 벽화를 통해 본 고구려 중장기병』, 전북대학교, 학위논문(석사), 
, (), 『』, 「」 

인터넷
이뮤지엄, (http://www.emuseum.go.kr/index.do)
육군박물관, (http://museum.kma.ac.kr/kor_n/index.jsp)
동북아역사재단, (http://www.historyfoundation.or.kr/)
문화컨텐츠닷컴, (http://www.culturecontent.kr)

러시아 국가역사박물관, (http://www.shm.ru/)
위키미디어 - 러시아 국가역사박물관의 무기, (http://commons.wikimedia.org/wiki/Category:Weapon_in_Moscow_State_Historical_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