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곤만들기 2-2. 재현안2 제작.

 이번에는 육군박물관 소장 편곤유물을 바탕으로 제작했습니다.
 해당 유물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 육군박물관)

가. 금속부품제작
1. 32mm 강관을  종류별로 11cm로 3개를 잘라서 다듬어 놓습니다.
 두개는 자편, 하나는 모편에 들어갑니다.

2. 고리 부분은 지난번 게시물과 동일하여 생략합니다.

3. 용접기를 이용해 구멍을 뚫습니다. 
 전압을 세게하여 빠른 시간에 강관을 녹일 수 있게 해야 깔끔하게 뚫립니다. 고정형 드릴링 머신이 깔끔하고 좋지만, 현재 여건상 불가능합니다. 
4. 그라인더를 이용해 다듬습니다.
 용접기를 이용해 뚫었기 때문에 표면이 울퉁불퉁하게 됩니다. 핸드 그라인더에 연마석을 달아 갈아줬습니다.


나. 1차 도색.
 지난번에는 조립 완료후 칠을 했더니 내부에 칠을 못한 문제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도색을 2차로 나누었습니다.
 위의 금속부품을 먼저 칠합니다. 내부는 미술용 붓(둥근붓)으로 칠하면 됩니다. 서예붓은 털이 잘 빠지니 쓰지 않으시는게 좋습니다. 사진은 지난번과 동일하여 생략했습니다.
 

다. 목재가공
 사용한 목재의 수종은 이번에도 까치박달입니다. 
 지난번과 동일한 과정이라 사진은 생략했습니다. 그리고 모편(손잡이) 부분은 그냥 지난번에 만든 것을 재활용 했습니다.


라. 연결
 이번에는 못을 이용해 금속부품과 목재부품들을 고정했습니다.
 또한 자편에서 타격부에는 열개의 구멍을 뚫은 다음 못을 박아 넣었습니다. 총 12개의 못이 쓰였습니다.

 다만... 못대가리부분이 두껍고 짧은 유물과 달리 못대가리가 작고 긴 현재상태는 육박에서 소장중인 편곤유물 보다는 서양의 플레일 유물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ㅜㅜ
 용접으로 못 대가리를 더 키워야할지 고민됩니다.


마. 2차도색.
 1차 도색때 칠하지 못한 부분에 칠을 하고 덧칠도 하려고 했습니다만, 여기저기 칠이 벗겨진 거친 모습도 나름대로 괜찮습니다. 
 그냥 칠하지 말까요? 딱히 귀찮아서 그런건 아니구요...뭐...



 ps. 과거 편곤은 좋은 대화수단이었습니다. 
 다만 대화가 끝나면 대화상대가 없어지는 사소한 단점이 있었지만요. 그게 기사든 왜군이든..;;;


===========================================================================================================
참고 및 출처
서적, 논문 
융원필비
 

인터넷
이뮤지엄, (http://www.emuseum.go.kr/index.do)
문화컨텐츠닷컴, 융원필비번역본, (http://www.culturecontent.com/)
육군박물관, (http://museum.kma.ac.kr/kor_n/index.jsp)


덧글

  • 토나이투 2014/09/08 08:29 #

    조총은 겁쟁이들이나 쓰는거라구!

    좋아 간다! 이 편곤의 달달한 위력을 봐라!
  • 무갑 2014/09/08 15:21 #

    탈곡을 원한다는 갈망을 담소나누고 싶구나! ^^;
  • Ro 2014/09/08 11:48 # 삭제

    못 대가리가 큰편이 디자인 뿐아니라 실제로도 안정적입니다
  • 무갑 2014/09/08 15:42 #

    다른 곳에서 특수 못중에 머리 큰 종류가 있다고 해서 찾다보니 대두못이라고 하는 종류가 있더군요. 사는걸 고려해봐야겠네요.
  • hispe 2014/10/22 00:59 # 삭제

    편곤 그림을 보니 자루가 굉장히 길던데 저건 짧네요. 긴것과 짧은 것은 용도가 다른건가요? 보병용, 기병용이라던가
  • 무갑 2014/10/22 22:13 #

    긴 것이 보편곤, 짧은 것이 마상편곤입니다.
  • 오렌지 공작 2017/12/27 21:23 #

    호엨! 질 수 없뜸니다! 아아 둔기는 크고 아름답고도...
  • 무갑 2017/12/30 20:32 #

    크고 아름다운거보다도 휘두르기 편한게 최고입니다.;;;
  • 오렌지 공작 2017/12/31 12:49 #

    하긴 그렇죠. 저도 만들고 싶은데 철테를 어떻게 두를지가 문제입니다. 대장간 가서 해야 하나...

    사족이지만 퍼플하트 아머리 히코리 목봉이 끝내주는 명기(?)입니다. 묵직하면서도 손에 착 감기는...
  • 무갑 2017/12/31 16:04 #

    집에 마당이 있다면 그라인더나 고속절단기나 직소 같은걸로 자기 손크기에 맞춰 적당한 강관파이프 잘라서 1. 토치로 달궈진 상태에서 끼우시거나 2. 강관파이프에 용접기나 드릴링머신(보루방)으로 못구멍 뚫으시면 되는데...이런건 일감이라기도 애매해서 어디 맡기기도 난감하겠네요.;
    전문업체의 히코리목봉이 좋긴한데 히코리목을 대신해서 물푸레 나무나 까치박달 같은 나무로 대체 가능하긴 합니다. 동네 야산에서도 물가근처에 자라는 경우가 있으니 발품팔면 돈안들이고 구할 수 도 있지요.
    저는 근처 야산에 길에서 멀리 떨어진 구석에 까치박달이 여러그루 자라고 있길래 잘라썼습니다. 물푸레나무나 박달나무처럼 단단하고 질기다고하네요.
  • 오렌지 공작 2018/01/06 16:21 #

    까치박달이 당최 어떻게 생겼는지;; 대체한다면 아카시나무로 하던가 하죠.

    지금 계획은 목재편곤철물보강과 폴리카보네이트 편곤 그리고 강철재 편곤을 계획중입니다. 그야말로 편곤의 파라다이스! 아틀란티스! 편곤 뽕을 제대로 빠는 바람에 영영 다른 병기는 빨지 못하는 불구의 몸이 돼었습니다.
  • 무갑 2018/01/06 19:57 #

    http://kyb0417.egloos.com/5244656
    이 게시물에 나온 곧게뻗은 나무랑 뒤에 있는 나무 전부 까치박달입니다. 회색빛에 상하로 겹쳐놓은 마름모꼴무늬 수피(나무껍질)가 식별 요령입니다. 인터넷에 까치박달 검색해도 사진 나옵니다.
    http://m.blog.daum.net/_blog/_m/articleView.do?blogid=0Ii6M&articleno=8892924

    그리고 물가근처라면, 까치박달 외에 물푸레나무가 많습니다. 제가 사는곳 근처에는 이상하게 물푸레나무는 없고 까치박달만 가득하네요; 물푸레나무는 회색수피에 부정형인 흰색 무늬가 특징입니다.
    http://cfs6.blog.daum.net/upload_control/download.blog?fhandle=MDZvWHlAZnM2LmJsb2cuZGF1bS5uZXQ6L0lNQUdFLzEvMTE5LmpwZy50aHVtYg==&filename=119.jpg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